안면도 국제 꽃 박람회 off day


안면도 꽃 박람회는 개막 일주일을 남겨두고 행사준비에 바빴다.
하지만 주차장은 미리 찾아온 손님들로 북적거렸고. 바로 옆으로 보이는 꽃지는 햋빛에 눈이 부시기만 했다.
행사장으로 향하는 길에는 온통 유채꽃으로 치장이 되어있었고, 아직도 하늘거리는 벚꽃의 화려함에 기쁨은 배가 되었다.
꽃지해수욕장 가까이에 있는 방포해수욕장에서의 회맛은 일품이었고,
밤늦도록 이어지는 폭죽놀음에 우리도 함께 동참^^*